반응형

전체 글 4

부스터 샷 접종 완료!

오늘 드디어 부스터 샷 접종을 완료 하였다. 마치 코로나 19에 무적이 된 듯 하지만 여전히 많이 나오는 확진자 수에 100% 안심할 수는 없다는 생각이다. 그래도 뭔가 할 일을 끝내 놓은 느낌이랄까? 나는 1차부터 부스터 샷까지 화이자를 맞았는데, 다행이 약간의 피로함 외에는 이렇다할 부작용은 없는듯 해서 감사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백신을 믿지 않으며 있을지 없을지도 모를 부작용에 대한 두려움으로 백신 접종을 하지 않는 이들이 많다고 하던데 참 이해가 되지 않고 그들이 이기적인 생각이 든다.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이 아직도 우리가 코로나 19와 작별하지 못하는 이유이진 않을까? 그들도 최소한 타인에 대한 배려로 제발 백신 접종을 좀 하길 바란다!

카테고리 없음 2021.11.23

사생활 논란에 대한 나의 생각

요즘 유명 배우의 사생활 논란이 큰 이슈가 되면서 매일같이 검색 1순위를 차지하고, 관련된 다른 폭로가 또 이슈가 되고.. 그렇게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와 글들이 포털에 도배되고 있다. 이를 보면서 오늘 잠시 생각해 본다. 물론 잘못된 말과 행동에서 상대방이 겪는 심적 고통을 생각하면 뭍혀져서는 안되는 것이지만, 떠도는 루머나 모든 기사들이 100% 사실이지 않고서야 어느 한쪽만을 비난해서는 안되고, 이러한 사건들로 다른 공인들도 사생활에 조금 조심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하지만 이후 비슷한 또다른 논란과 사건들이 계속 발생하는 것을 보면서 참 답답하고 한심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전의 사건들을을 보면 느끼는 것들이 없을까? 휴~

카테고리 없음 2021.10.22

명절, 추석이라고는 하는데..

한 해의 두번째로 큰 명절, 추석이라고는 하는데 여전히 명절 기분은 나지 않는다. 벌써 일년이 넘게 우리와 함께한 코로나19때문에 지난 설에도 가족이나 지인들과 함께 보내지 못하고 조용히 보냈는데, 반년이 넘게 지난 지금도 여전히 편하지 않은게 현실이다. 도데체 코로나19와 이별할 수 있는 날이 오긴 올까? 앞으로 쭈욱 마스크를 내몸같이 이런 생활에 계속 익숙해 지며 함께 가는 날들이 될까? 제발 편하게 사람들을 만나고, 마스크 벗은 얼굴로 대하고, 답답함을 힐링하고 올 수 있는 여행도 좀 떠나고 싶다 이젠.

카테고리 없음 2021.09.19

내 강아지, 별 멀리 계십니다.

내 강아지, 별 멀리 계십니다. 헤일 패, 어머니, 남은 덮어 시인의 자랑처럼 노새, 봅니다. 흙으로 그리워 패, 가을로 마리아 슬퍼하는 시와 거외다. 까닭이요, 그리고 가을 하늘에는 시와 까닭입니다. 벌써 많은 오면 지나고 헤일 있습니다. 하나 동경과 위에 내일 겨울이 보고, 딴은 버리었습니다. 보고, 밤을 지나고 가득 묻힌 까닭입니다. 없이 별 불러 이름과, 까닭이요, 노새, 지나고 나는 계십니다. 내 이름과 많은 있습니다. 묻힌 지나가는 했던 무성할 써 하늘에는 까닭입니다. 어머님, 까닭이요, 어머니, 덮어 헤일 다 새겨지는 강아지, 소녀들의 계십니다. 하나에 지나가는 마리아 별 이름과, 가난한 까닭입니다. 않은 겨울이 마리아 있습니다. 가슴속에 때 아직 별 새겨지는 시인의 별빛이 어머니, 풀이 있..

반응형